기사 메일전송
전기차 전환, 자동차산업 고용한파 온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9-06-02 16:13:49

기사수정
  • 완성차보다 부품업체 더 타격, 정비 등 후방산업 일감도 감소


▲ 전기차 충전 모습.


전기차가 미래차의 중심으로 부상하면서 자동차산업의 고용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런 이유는 자동차부품과 공정의 변화 때문이다. 내연기관차의 부품은 약 2만여개지만, 전기차는 14000여개에 불과하다. 내연기관차의 엔진 관련 부품은 전체의 40%8000여개로, 전기차 시대가 도래하면 기존 부품업체 40%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내연기관차는 변속기와 파워트레인, 흡기계와 배기계, 냉각계 등 수많은 기계계통 장치 부품이 필요하지만 전기전자계통 부품이 중심이 되는 전기차에서는 이런 기계 부품이 간소화되거나 불필요해진다. 전기차 출현에 따른 불필요한 부품은 엔진, 점화장치, 클러치, 크랭크축, 연료분사장치, 연료탱크, 구동전도조종장치 등이 꼽힌다.

 

공정이 모듈화하면서 생산과정이 상대적으로 단순해지고 기간도 단축된다. 표준화된 부품을 조합하는 모듈화는 제조 공정에서 숙련 기술이 필요한 부분을 크게 줄여준다. 고도의 엔진 기술이 없어도 모터와 배터리 제조사와 협력해 자동차를 만들 수 있다. 테슬라 등 전기차 제조사들이 등장할 수 있었던 이유도 모듈화, 수평분업화로 자동차산업의 진입장벽이 크게 낮아져서다.

 

전기차 보급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 자동차산업의 전환기가 크게 앞당겨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자동차전문가들은 앞으로 30년간 내연기관차,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수소차 등이 동시에 이용되는 과도기를 거쳐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나 전기차 보급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고 말하고 있다.

 

실제 국내 전기차는 빠른 속도로 보급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 전기차는 55756대가 보급됐다. 2018년 한 해에만 3163대가 늘어나, 2017년까지 전기차 누적 보급대수보다 더 많이 증가했다.

 

해외 전기차 시장 전망도 밝다. 내연기관의 배기가스 규제 강화와 미국 일부 주와 중국의 친환경차 의무판매제도 등은 완성차업체들의 전기차 전환을 재촉하고 있다. 영국, 프랑스 등은 가솔린과 디젤차의 단계적 폐지를 선언했다.

 

현대차도 2030년까지 내연기관차 생산량을 50만대까지 떨어뜨리고 전기차 70만대, 수소차 50만대를 생산한다는 목표를 밝혔다.

 

블럼버그에 따르면 2025년부터 전기차 신차 판매대수가 급증해 20303000만대, 20406600만대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도 전기차 보급대수가 2020500만대에서 202515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업체 현장에서는 이미 상당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구조조정 바람 이면에는 자동차 수요 감소 외에도 전기차로의 전환을 대비한다는 포석이 있다. 완성차 1위 업체인 폭스바겐이 5년간 직원 7000명을 줄이겠다고 밝히는 등 최근 반년 사이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밝힌 감원규모는 38000명을 넘는다.

 

국내 부품업체가 느끼는 위기감은 특히 강하다. 내연기관 부품을 만드는 대부분의 사업장은 전기차 부품을 만들 준비가 안 됐다. 한 부품업체 관계자는 전기차로 인한 고용 감소가 이미 시작됐고, 앞으로 더 심해질 것이라고 본다고 우려했다.

 

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국내 자동차산업의 직·간접 고용은 전체 취업자의 7% 정도인 170만명이다. 자동차 생산에 10만명, 자동차 운수 쪽에 80만명, 자동차 정비·판매 쪽에 26만명 정도 등이다. 주유소나 기타 활용지원, 교통 할부 리스 등에도 22만명이 종사한다.

 

자동차 생산파트만이 아니라 정비업소와 같은 후방산업의 고용도 전기차로 가면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엔진과 달리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적어도 7년 정도는 고칠 일이 거의 없고 내연기관과 관련된 부품 교체 등도 없어 정비분야의 일감도 줄어든다.

 

전기차 시대에 맞는 새로운 가치 사슬이 구축되고 인력 변화가 불가피한 만큼 미래에 대한 대비책을 서둘러 마련할 때다. 완성차는 물론 부품과 후방산업의 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한 정부 정책이 필요할 때이기도 하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단독] 택시연합회장이 왜 버스 몸집 불리기?
  •  기사 이미지 서울버스 ‘표준원가제’ ‘원스트라이크아웃’ 도입
  •  기사 이미지 사업용차량 고령운전자 비율 가장 높은 업종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