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올해 자동차산업 수출액 980억달러…역대 최대 전망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6-23 17:20:55

기사수정
  • KAMA 보고서 “내수 판매 5.9% 감소, 수출은 3.4% 증가”

올해 우리나라의 자동차 수출은 북미 시장의 견조한 성장과 글로벌 시장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하이브리드차 선호도 향상에 따라 4.2% 증가한 14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이 역대 최다 수출액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23일 '2024년 자동차산업 상반기 평가 및 하반기 전망' 보고서를 내놨다.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 자동차 내수 시장은 작년 동기 대비 0.9% 감소한 84만대가 판매될 것으로 봤다. 소비 심리 위축, 전기차 판매 부진, 작년 높은 실적에 따른 역기저 효과 등에 따른 것이다.

 

반면 자동차 수출은 북미 시장의 견조한 성장과 글로벌 시장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하이브리드차 선호도 향상에 따라 4.2% 증가한 14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상반기 자동차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10.7% 감소한 약 80만대, 수출은 2.7% 증가한 약 150만대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올 한해 자동차 내수 판매는 작년보다 5.9% 감소한 165만대, 수출 판매는 3.4% 증가한 286만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올 한해 완성차 수출액은 작년보다 5.4% 증가한 747억달러에 달하고, 여기에 자동차 부품 수출을 포함할 경우 그 규모는 980억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기존 연간 최다 자동차 수출액을 경신하는 것이다.

 

KAMA는 "내수 위축으로 자동차산업의 성장동력이 약화되지 않도록 노후차 교체 지원, 개별소비세 인하, 친환경차 세액 감면 연장 등 대책이 필요하다"며 "또 수출 성장세 유지를 위해 안정적 노사관계 확보, 유연한 근로제 도입, 급등한 해상운임 및 자동차 선복 부족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서울시자동차검사정비조합 이사장 임기 3년→4년으로
  •  기사 이미지 이랬다저랬다 ‘택시부제’…다시 관할관청이 결정토록
  •  기사 이미지 국토부 손해배상 3개 위원회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로 통합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