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내 5개 완성차업체, 설 연휴 무상점검 서비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1-26 20:36:31

기사수정
  • 엔진 상태·타이어 마모상태 등 점검…2월6~8일 3일간 실시

2024년 설 맞이 국내 자동차업계 무상점검 계획

설 연휴를 앞두고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에 나선다.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는 다음달 6일 오전 8시30분부터 8일 오후 5시30분까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와 기아, 한국GM, 르노코리아자동차, KG모빌리티(KGM)가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는 1249개 서비스 협력사(블루핸즈)에서, 기아는 18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760개 서비스 협력사(오토큐)에서 실시한다.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은 오는 31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마이현대', '마이 제네시스', '마이 기아' 앱에서 쿠폰을 내려받아 서비스센터에 제시하면 된다.

 

한국GM은 9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388개 협력 서비스센터, 르노코리아는 7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387개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각각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한다. KGM 고객은 2개 직영 서비스센터와 315개 협력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설 연휴 장거리 운행에 앞서 차량 주요 부품과 기능을 점검해 각종 사고를 방지하고 탑승자의 안전한 귀성길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점검 항목은 엔진·공조장치 상태, 타이어 공기압·마모도, 브레이크 및 패드 마모도, 냉각수 및 각종 오일류, 와이퍼 등이다. 워셔액도 보충받을 수 있다.

 

각 완성차 업체는 자동차 운행 중 고장이나 교통사고 등에 대비한 긴급 출동반도 상시 운영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SK렌터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홍콩계 PEF ‘어피니티’
  •  기사 이미지 승차 공유 빗장 푼 日, 다른 나라와 다른 점은
  •  기사 이미지 국토부, 화물차 불법운행 합동단속…적재불량·과적 집중단속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