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입차 5종 범퍼 순정품과 대체부품 비교해봤더니…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1-15 19:48:45

기사수정
  • 소비자원 비교시험…성능·품질 동등했으나 가격은 59% 수준

BMW 3시리즈 전방 범퍼 OEM 부품과 대체부품 사진

한국소비자원은 아우디 A6와 BMW 3시리즈, 포드 익스플로러, 렉서스 ES,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등 수입차 전방 범퍼 5종을 대상으로 OEM 부품과 인증대체부품(대체부품)의 성능·품질을 비교 시험한 결과를 15일 공개했다.

 

OEM 부품은 자동차 제작사의 주문으로 생산한 부품으로, 일명 ‘순정품’으로 불린다. 대체부품은 자동차에 장착된 부품을 대체해 사용할 수 있도록 정부(국토교통부)가 지정한 인증기관에서 성능·품질을 인증받은 제품이다.

 

시험 결과 모든 대체부품이 OEM 부품과 형상 일치 여부와 두께 차이 등에서 관련 기준을 충족했다. 외부 충격 등의 하중에서 견디는 강도도 모든 대체부품이 관련 기준을 충족해 OEM 부품과 동등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능과 품질 인증 사항 표시 역시 모든 대체부품이 관련 기준에 적합했다.

 

하지만, 이번 시험대상인 수입차 전방 범퍼 구입가는 OEM 부품의 59% 수준이었다. 대체부품의 품질이나 성능이 OEM 부품과 동등하면서도 가격이 훨씬 낮았다. 그럼에도 소비자들은 순정품 품질이 우수하다고 인식해 많이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이 같은 이유에 대해 대체부품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하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소비자원이 지난 7월 자동차를 운행하고 수리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93.5%가 OEM 부품을 주로 사용한다고 답했다.

 

OEM 부품을 사용하는 이유로는 ‘성능·품질 신뢰’가 46.8%로 가장 많았고 이어 ‘차량 안전 염려’(22.2%), ‘사후서비스(A/S) 용이’(10.2%) 등의 순이었다. 대체부품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50.3%가 ‘모른다’고 답했다. ‘들어본 적이 있다’는 응답은 39.5%였고 ‘알고 있다’는 응답은 10.2%에 그쳤다.

 

또 자동차관리법에 따라 정비업자는 수리 때 대체부품 사용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소비자에게 고지해야 하지만 71.6%는 이런 내용을 알지 못했다고 답했다.

 

대체부품에 대한 이미지에 대해선 ‘중고·재생부품과 유사’(35.7%), ‘저가 부품’(9.9%), ‘모조품’(9.2%), ‘안전성 우려’(5.5%), ‘저품질 부품 및 기타’(4.0%) 등 부정적 응답이 64.3%를 차지했다.

 

그러나 소비자에게 대체부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한 뒤 앞으로 대체부품을 사용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49.6%가 ‘사용하겠다’고 답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대체부품에 대한 소비자 접근성을 높이고 부정적 인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를 위해 대체부품 인증기관인 한국자동차부품협회에 대체부품의 명칭을 ‘인증대체부품’이나 ‘인증부품’ 등으로 바꾸는 등 부정적인 인식 개선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한국자동차부품협회는 ‘비순정품’ 같은 대체부품에 대한 부정적 편견을 만드는 표현을 개선하고 자동차 정비업자들을 대상으로 대체부품 사용 활성화를 위한 홍보·계도 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 대체부품의 종류와 인증정보, 가격 등을 종합해서 확인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 구축도 추진할 예정이다. 


대체부품(전방 범퍼) 성능·품질 및 인증표시 평가 결과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물차 3대 나란히 자율주행…실제 도로서 첫 시연
  •  기사 이미지 제주 ‘렌터카 총량제’ 무산 위기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