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코나 전기차 화재 14번째 발생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0-18 20:57:25

기사수정
  • 제대로 된 원인 규명 못한 채 현대차는 리콜에 들어가

17일 오전 3시 41분께 남양주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급속충전 장소서 발생한 현대차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제공 남양주소방서 제공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가 계속돼 소비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17일 오전 3시 41분 경기도 남양주시 와부읍 주민자치센터 전기차 급속충전기 현장에서 충전 중인 코나 전기차에 불이 붙었다. 

 

코나 전기차 화재는 이번이 14번째로 최근 3주간 3차례 발생됐다. 특정 전기차 화재가 짧은 시간 내에 3차례 이상 일어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다.

 

2018년 4월에 출시한 코나 전기차는 같은 해 2건, 2019년 5건, 올해 7건 화재가 발생했다. 코나는 현대차에서 만든 전기차 중 가장 많이 팔렸을 뿐 아니라 지난 8월 기준 세계에서 3번째로 많이 팔려 국내외에서 모두 주목받는 모델이다. 

 

남양주시 코나 전기차 화재는 소방서 출동 당시 차체 하부쪽에서 불꽃이 타오르는 모습이 발견됐다. 차체 하부 쪽에서 발화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가 난 차량은 전소되지 않았으며 다행히 이번 화재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곳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운영회사는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화재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해당 충전기 운영을 무기한 중단하기로 했다.

 

사고가 난 코나 전기차는 별도 장소로 이동됐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번 화재 원인을 분석할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남양주시 코나 전기차 화재는 현대차가 코나 전기차 일부를 대상으로 리콜을 실시한 지 하루만에 발생됐다.

 

현대차는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을 배터리 분리막 손상때문이라고 밝히고 지난 16일부터 리콜에 들어갔다. 차량 내 탑재된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해 배터리 검사 기능을 갖춘 뒤, 배터리에 이상이 있는 것이 드러나면 교환해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배터리 제조업체인 LG화학 측은 “화재의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았다”며 “현대차와 공동으로 실시한 재연 실험에서도 화재로 이어지지 않아 배터리 분리막 손상이 화재 원인이라고 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 코나 전기차 화재 사고 원인을 조사하라는 지시공문을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 내렸지만 KATRI는 1년이 넘도록 원인을 규명하지 못하고 있다. KATRI는 현대차의 자발적 리콜과는 별개로 화재 재현시험 등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언제 조사 결과가 나올지 모르는 상태로, 코나 전기차 운전자들의 불안감만 커지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가맹택시, 왜 플랫폼 하나만 사용해야 하나?
  •  기사 이미지 서울 시내버스 자전거 승차 시범 운행
  •  기사 이미지 ‘화물자동차 운전자의 날’ 올해로 20회 맞아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