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 종합검사 시행 지역 크게 늘어나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6-23 14:29:44

기사수정
  • 대기관리권역 추가 지정 8개 특·광역시와 69개 시·군 대상


▲ 자동차 종합검사 시행 지역


내달 3일부터 자동차 검사방식이 종전 정기검사에서 배출가스를 정밀검사하는 종합검사로 강화되는 지역이 크게 늘어난다.

 

23일 환경부에 따르면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대기관리권역법) 시행으로 전국 4개 권역(수도권·중부권·남부권·동남권) 8개 특·광역시와 69개 시·군이 대기관리권역으로 추가 지정됨에 따라 오는 73일부터 자동차 검사방식이 종전의 정기검사에서 종합검사(배출가스 정밀검사)로 바뀌게 된다.

 

자동차 종합검사란 정기검사 항목 외에 실제 도로 주행환경과 비슷한 환경을 구성해 실제로 차량을 주행하는 검사방법으로 배출가스 정밀검사를 실시한다.

 

검사주기는 승용 자가용은 최초 등록일로부터 차령이 4년 경과 시 2년 마다, 승용 영업용은 차령 2년 경과 시 1년 마다 검사한다. 승합화물 자가용은 차령 3년 경과 시 1년 마다, 승합화물 영업용은 차령 2년 경과 시 6개월~1년 마다 검사유효기간 만료일 전후 각각 31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한다.

 

또 재검사는 검사유효기간 내 부적합일 경우 만료일 다음 날로부터 10일 이내, 검사유효기간 외 부적합일 경우 다음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한다.

 

검사비용은 차종과 검사방식, 검사기관에 따라 다르며 한국교통안전공단 기준으로 34000~65000원이다.

 

검사 미이행 시에는 30일까지 2만원, 이후 매일 만원씩 가산돼 최대 30만 원까지 과태료가 부과되며, 명령 불응 시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다.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수소전기차 등 저공해 자동차는 기존 정기검사를 받으면 된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도대체 왜?
  •  기사 이미지 “마스크 쓰기 싫다” 폭행·욕설…택시·버스기사 수난
  •  기사 이미지 카카오모빌리티, 언제 적자 면하려나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