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우버스 울산공장 폐쇄 수순 밟나
  • 이명철 기자
  • 등록 2020-05-19 08:59:41

기사수정
  • 베트남 현지로 이전…노조, 폐쇄 철회 요구
  • 회사 부지 팔고 해외 공장 건립…국내 공장은 구조조정


▲ 18일 대우버스노조가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우버스 울산공장 폐쇄 방침을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대우버스 울산공장이 폐쇄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자 전국금속노동조합 부산양산지부 대우버스지회가 18일 기자회견을 갖고 자일대우상용차(이하 대우버스)의 울산공장 폐쇄 방침 철회와 노동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했다.

 

노조는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 열린 기자회견에서 회사는 생산량 축소, 계약직 노동자 계약해지, 베트남 공장 증설 등으로 울산공장 폐쇄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현재 6월 말까지만 차량 주문을 받고 7월 이후에는 생산계획이 없기 때문에 당장 하반기 중 공장이 폐쇄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대우버스는 버스 생산 전문기업으로 버스 내수 판매 40%를 점유하며 성장해왔으나, 영안모자그룹이 2003년 인수하면서 돈이 되는 울산과 부산의 회사 부지를 하나씩 팔아 부동산 매각 대금만 1171억원을 챙겼다대신 해외공장을 건설해 세계 44개 법인에 8000명의 직원을 두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반대로 구조조정을 추진해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싸워야 했다고 회사 측을 성토했다.

 

노조는 또 “200412월 대우버스와 생산공장 이전을 위한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한 울산시가 진입도로와 교량 건설, 추가 부지 확보, 기반시설 설치 등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그런데 대우버스는 세금을 지원받아 명실공히 자동차산업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겠다던 약속을 저버리고 울산공장을 폐쇄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생산물량이 해외공장으로 넘어가고 울산공장이 폐쇄되면 600여 명의 노동자들이 길거리로 내몰리게 된다노동자들의 생존권을 사수하고 국가경제를 지키기 위해 울산공장 폐쇄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에 따르면 대우버스는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엔진 수급에 차질을 빚으면서 소형버스 레스타를 생산하는 울산공장 3라인에서 생산차질을 빚었다. 이로 인해 3월에는 정기상여금이 체불됐고 이어 대주주인 영안그룹 백성학 회장이 울산공장을 방문, 공장 폐쇄 등 향후 방향 설정에 대해 적극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측은 회사 측이 생산량 축소에 이어 현재 계약직 노동자들의 계약해지, 베트남 공장 증설 작업을 진행하며 본격적인 공장폐쇄 준비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실제 41일부터는 생산량이 기존 18대에서 6대로 축소됐으며, 생산작업자 중 계약직 35명이 이미 회사를 떠났고 약 24명이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상황이다. 현재 울산공장에는 노조 조합원 465명 등 약 600명이 근무 중이다.

 

이에 대해 대우버스 측은 실적 악화로 울산공장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운영 방안을 검토 중이고 폐쇄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명철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유세 인상? 정부는 검토 안 한다지만…
  •  기사 이미지 가맹택시, 왜 플랫폼 하나만 사용해야 하나?
  •  기사 이미지 서울 시내버스 자전거 승차 시범 운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