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도심 진입 전 고속도로에서 대중교통 환승 추진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9-11-28 03:37:23

기사수정
  • 도로공사·대도시권광역교통위, 환승체계 구축 업무협약 체결


▲ 고속도로 환승시설 개발구상. 제공 한국도로공사 제공.



앞으로 고속도로에서 환승시설을 이용해 지하철이나 시내·시외버스를 갈아탈 수 있게 된다.

 

한국도로공사와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27일 고속도로 환승체계 구축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도심 진입 전 고속도로를 활용한 환승체계를 통해 대도시권 교통 혼잡을 완화하기 위한 것이다. 기존에는 주로 철도역, 버스터미널 등에 상업·업무시설이 결합된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했지만 앞으로는 고속도로 부지와 연접지역을 활용한 환승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환승시설은 고속도로 부지, 교통여건 등을 고려해 다양하게 검토할 예정이다. 고속도로 정류장형 환승시설은 물론 고속도로 상공에 입체적인 복합 환승시설 등을 구축해 고속도로로 단절된 도심지 생활공간을 연결하고 복원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한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관련 제도 개선과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하고, 연구 결과에 따라 고속도로 환승시설 설치사업을 함께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왼쪽)과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오른쪽)이 협약서에 서명을 하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민식이법’, 무엇에 그렇게 쫓겼나…아쉬움 남아
  •  기사 이미지 기아차, 3세대 K5 출시…4년만에 완전변경
  •  기사 이미지 화물차 안전운송운임 1㎞당 컨테이너 2277원 시멘트 957원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