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시, 내년부터 도심 녹색순환버스 운행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9-11-26 19:33:56

기사수정
  • 4개 노선 신설, 요금 6백원…강남·여의도 노후차 통행 제한도 검토



내년 1월부터 서울 사대문 안 녹색교통지역에 서울역·시청·종로 등 주요 도심과 명동·남산·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고궁 등 관광지를 잇는 녹색순환버스가 선보인다. 4개 노선이 신설되며 요금은 현재 시내버스(1200)의 반값(600) 수준이다.

 

25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친환경 교통 대책을 내놨다. 대책에 따르면 다음 달 1일부터 녹색교통지역 16.7(서울 면적의 2.8%)에서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운행이 전면 통제된다. 이 지역으로 들어오는 노후 경유차에게는 과태료 25만원이 부과된다. 단 미세먼지 저감조치를 하면 면제된다(불가능 차량은 1년 유예).

 

서울시는 여기서 거둬들인 과태료를 재원으로 녹색교통지역 내에 반값 버스노선 4(27)를 운영한다. 시청(덕수궁경복궁·운현궁 등 주요 고궁과 인사동·명동역 등을 잇는 도심내부순환 노선’(5.6), 종로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국립극장·남산타워·남산도서관을 연결하는 남산연계 노선’(11.3) 등이다. 이에 따라 도심에서 남산으로 이동할 때 지하철과 버스를 여러 번 갈아타야 하는 불편이 줄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2021년에는 강남·여의도로도 녹색교통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지속가능 교통물류 발전법에 따르면 지방자치단체는 녹색교통지역에서 차량 운행을 제한할 수 있다. 강남·여의도가 녹색교통지역으로 지정되면 배출가스 5등급인 노후 경유차 운행 제한의 근거가 마련된다. 어느 지역에 적용할지와 노후 경유차 운행을 제한할지 등은 연구 용역을 거쳐 구체화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이 밖에도 사대문 안 운행 제한 대상을 배출가스 4등급 차량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에 등록된 차량 311만여 대 중 4등급은 25만여 대, 5등급은 24만여 대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5등급 차량 제한만으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어렵다. 적정한 시점에 4등급으로 확대 적용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민식이법’, 무엇에 그렇게 쫓겼나…아쉬움 남아
  •  기사 이미지 기아차, 3세대 K5 출시…4년만에 완전변경
  •  기사 이미지 화물차 안전운송운임 1㎞당 컨테이너 2277원 시멘트 957원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