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 출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8-09-04 21:27:25

기사수정
  • 택시·화물차·버스 등 사업용차 보상 업무 검사·지원


▲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은 3일 김현미 국토부 장관, 윤관석·박덕흠·이헌승 의원, 택시·버스 등 운수단체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택시·화물·버스·개인택시·전세버스·렌터카 등 6개 자동차공제조합의 보상업무를 지원하고 관리감독하는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3일 공식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서울 당산역 인근 진흥원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 윤관석·박덕흠·이헌승 의원, 택시·버스 등 운수단체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진흥원은 6개 자동차공제가입 차량 사고피해자에 대한 보상서비스 향상과 공제 재무건전성을 높이기 위한 업무 및 재산상황 검사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이날 개원식에서 진흥원은 튼튼한 공제, 신뢰받는 보상서비스란 슬로건을 발표했다.

 

자동차공제 가입차량은 택시 88000, 개인택시 159000, 버스 43000, 전세버스 41000, 화물 182000, 렌터카 352000대 등 87만대에 달하며 연간 공제금액(보험금)15000억원 규모다.

 

국토부는 지난 20161월 자동차손해배상보장법에 진흥원 설립 법적근거를 마련한 뒤 그동안 운수단체와 협의 과정을 거쳐 이번에 진흥원을 출범시켰다.

 

진흥원은 기획관리부, 공제감독부, 연구지원부 등 3개 부, 19명으로 출범하며, 원장과 비상근이사 8, 감사 1명 등으로 구성된다. 초대 원장에는 박종화 전 손해보험협회 상무가 임명됐다. 원장 임기는 3년이며 1차례 연임할 수 있다.

 

국토부는 내년 정부예산에 지원금을 반영하는 등 진흥원이 빠른 시간에 안착되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관리ㆍ감독한다는 방침이다.

 

김채규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진흥원 설립을 통해 자동차 사고 보상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공제의 재무 건전성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  기사 이미지 국토부 자동차보험정비협의회 위원 선정 마무리
  •  기사 이미지 제13회 교통문화발전대회 개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