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시내버스 2025년까지 저상버스로 모두 교체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8-08-25 11:52:00

기사수정
  • 지하철 역사에 엘리베이터 2022년까지 100% 설치
  • 서울시, 제3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 확정


▲ 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편의증진을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서울 지하철역 모든 역사에 엘리베이터가 100% 설치된다.


오는 2025년까지 서울의 모든 시내버스가 저상버스로 바뀐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차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계획(2018~2022)’을 확정 고시했다고 24일 밝혔다.

 

계획에 따르면 일반시내버스는 2025년까지 저상버스 100% 도입을 목표로 추진하고, 마을버스는 지난 201712월 국토교통부가 개발한 중형 저상버스 표준모델을 2020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할 방침이다.

 

또 장애인 바우처택시 이용대상을 현재의 시각(1~3), 신장(1~2) 장애인에서 전체 중증장애유형으로 확대해 2022년부터 장애인콜택시는 휠체어 장애인을, 바우처택시는 비휠체어 장애인을 전담해 수송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2022년까지 지하철 및 버스 내부에 설치된 모든 교통약자 편의시설을 교통약자법 시행규칙에서 규정하고 있는 설치기준에 맞게 100% 정비 완료할 방침이다.

 

서울 지하철 모든 역사의 입구에서 승강장까지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되 역사 내부구조 등 물리적 한계로 엘리베이터 설치가 어렵다고 판단되는 16개 역사에 대해서는 현재 대안마련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물차 3대 나란히 자율주행…실제 도로서 첫 시연
  •  기사 이미지 제주 ‘렌터카 총량제’ 무산 위기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