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수도권 버스 2027년까지 친환경차로 전면 교체
  • 이병문 기자
  • 등록 2018-07-08 16:55:51
  • 수정 2018-07-08 19:17:39

기사수정
  • 환경부·수도권 광역단체장 합의…경유차 운행제한 강화


▲ 환경부와 수도권 광역자치단체장은 6일 `미세 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오른쪽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은경 환경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2022년부터 수도권에 경유버스 신규 도입이 제한되고, 2027년까지 압축천연가스(CNG) 버스·전기버스·수소버스 등 친환경버스로 전면 교체된다.


김은경 환경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6'미세 먼지 해결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에 대해 합의했다.


3개 광역자치단체장은 수도권 대도시 미세먼지 주요 원인으로 경유차를 꼽고, 노후경유차 조기폐차를 늘리기 위해 예산을 증액하고 미세먼지 특별법을 제정하기로 했다.


또 내년부터 수도권 비상저감조치때 배출가스 등급제를 도입해 경유차 운행제한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내년부터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했을 때 환경부가 고시한 자동차배출가스 등급산정에 관한 규정에 따라 자동차가 15등급으로 나뉘어 노후 경유차 등 낮은 등급을 받은 차량은 운행이 제한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호흡공동체인 수도권 3개 시·도가 협력해서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정책을 속도감 있고 강력하게 대응한다면 효과가 클 것이라며 자동차 친환경등급제 등 노후경유차 퇴출 정책을 인천시,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택시가맹사업 면허기준 1/4 수준으로 완화
  •  기사 이미지 두 개의 검사정비연합회, 정부 위탁업무처리는?
  •  기사 이미지 [단독] 서울택시, 전액관리제·성과급 월급제 도입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