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충북개인택시조합 경리 직원 횡령 금액은 12억원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6-13 21:22:37

기사수정
  • 10년동안 생활비 등으로 빼돌려…경찰, 구속 송치

충북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충북개인택시조합의 직원 횡령금액이 10억원을 넘는 것으로 밝혀졌다. 

 

충북경찰청은 12억원에 달하는 조합자금을 횡령해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한 충북개인택시조합 경리 직원 A(40대)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약 10년 동안 조합자금을 빼돌려 자신의 생활비 등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금액은 당초 알려진 6억7000만여만원의 두 배 정도다.

 

A씨는 조합 회계장부가 수기로 작성된다는 점을 악용해 거래 명세서 등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개인택시조합은 최근 은행 대출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A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하고, 자체 조사를 벌인 뒤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랬다저랬다 ‘택시부제’…다시 관할관청이 결정토록
  •  기사 이미지 국토부 손해배상 3개 위원회 ‘자동차손해배상보장위원회’로 통합
  •  기사 이미지 국토부, 모빌리티 서비스 4건 규제 특례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