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4 세계대중교통협회 서울회의 6월 3~5일 개최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5-27 19:19:45

기사수정
  • 23개국 45개 기관 참가…교통혁신·협력 방안 논의

2024 세계대중교통협회 서울회의(2024 UITP Seoul Meetings) 이미지

'2024 세계대중교통협회 서울회의'가 다음 달 3∼5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세계대중교통협회(UITP)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교통 분야 국제기구다. 100여개국 1900여개 정부 기관, 운영기관, 기업 등이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1년부터 UITP 아태지역 정부기관위원회 의장 도시를 맡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싱가포르 국토교통청, 바르셀로나 교통국, 도쿄 메트로, 홍콩 도시철도 등 23개국 45개 세계 주요 교통기관 관계자들이 참가해 교통혁신과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또 아시아개발은행(ADB) 등도 참석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교통 분야의 개발 협력 사업을 논의한다.

 

행사 첫째 날에는 정부기관 총회가, 둘째 날에는 아태지역 정부기관위원회 회의가 진행된다. 서울시는 이틀째 회의에서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권인 기후동행카드의 성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마지막 날에는 해외 기관 대표단의 교통 현장 견학이 이어진다. 서울시는 티머니, 서울교통공사, 미래모빌리티센터,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TOPIS) 등 서울을 대표하는 교통기업과 정책 현장을 각국 관계자에게 소개한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정 핵심 가치인 '약자와의 동행' 철학을 교통에 접목한 시의 혁신 교통정책을 전 세계에 공유할 것"이라며 "스마트카드,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한 '미래교통도시' 서울을 세계로 알리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자동차·오토바이 소음 관리 강화…지자체 수시점검 의무화
  •  기사 이미지 장애인콜택시 2주 이용제한…인권위 "차별"
  •  기사 이미지 무인자율차 빠르면 10월부터 일반도로 달린다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