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면허취소 뒤 운전한 50대, 자신 조사했던 경찰관에 '딱 걸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4-04 18:07:08

기사수정

검거된 피의자 (포천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후에도 차를 몰던 50대 남성이 자신을 담당했던 경찰 조사관에게 우연히 도로에서 발각돼 구속됐다.

 

3일 경기 포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13일 포천경찰서 소속 교통조사관 박민승 경사는 비번 날 구리포천 고속도로에서 운전하다 낯익은 차를 발견했다.

 

지난해 12월 박 경사가 담당해 음주운전 등 혐의로 면허가 취소된 차량이었다.

 

차 번호를 기억하고 있던 박 경사는 무면허 상태인 운전자가 또 운전대를 잡은 것을 직감하고 차를 추적하면서 112 상황실에 공조를 요청했다.

 

3km 추격 끝에 해당 운전자는 신호에 걸려 결국 차를 세우고 검거됐다.

 

앞서 A 씨는 지난해 12월 12일 밤 왕복 2차로에서 술에 취해 잠들었다가 시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이미 몇 차례의 음주·무면허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상태였다.

 

경찰은 A 씨가 재범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구속한 뒤 신병을 검찰에 넘겼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애인콜택시 2주 이용제한…인권위 "차별"
  •  기사 이미지 무인자율차 빠르면 10월부터 일반도로 달린다
  •  기사 이미지 2년째 방치된 송도 화물차 주차장…법원 판결에도 갈등 심화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