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시내버스서 잃어버린 물건 1위는 ‘휴대폰’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4-01-26 06:44:00

기사수정
  • 작년 유실물 4만2천개 2위 지갑, 3위 가방…70%가 주인 찾아

서울 시내버스.

서울 시내버스에서 지난해 승객들이 두고 내린 물건 1위는 ‘휴대폰’인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1년 동안 유실물 접수 건수는 전년 대비 5.3% 늘어난 4만2458건에 달했다. 

 

유실물 건수는 2021년 3만9건, 2022년 4만296건 등으로 증가세다.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되면서 버스 이용객이 늘어나자 유실물도 자연스럽게 같이 늘어났다고 조합은 설명했다.

 

승객들이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은 휴대폰(9372건)이었다. 2위는 지갑(7302건), 3위는 가방(4451건)이었다. 무선이어폰 등 전자제품(3787건)과 모자(3431건)도 잃어버리기 쉬운 물건에 속했다.

 

지난해 주인을 다시 찾은 유실물은 2만9811개(70.2%)였다. 특히 휴대폰은 대부분 주인을 찾아갔다. 유실 휴대폰 중 94%가 고객에게 인계됐다. 이어 고객 인계율이 높은 품목은 가방(88%) 지갑(76%) 전자제품(58%) 모자(46%) 순이었다.

 

버스에 물건을 놓고 내리면 해당 버스회사로 전화해 문의하거나 버스조합 홈페이지 유실물센터, 또는 서울시 홈페이지의 통합분실물센터에 신고하면 찾을 가능성이 높다. 본인이 탔던 버스 번호와 승하차 정류장, 승하차 시간대를 알고 있으면 보다 쉽게 찾을 수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SK렌터카 매각 우선협상대상자에 홍콩계 PEF ‘어피니티’
  •  기사 이미지 승차 공유 빗장 푼 日, 다른 나라와 다른 점은
  •  기사 이미지 국토부, 화물차 불법운행 합동단속…적재불량·과적 집중단속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