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유가 상승에 맥 못춘 유류세 인하…이번주 기름값 ↑
  • 연합뉴스
  • 등록 2022-05-14 06:50:56

기사수정
  • 경유·휘발유, 32.8원과 1.9원 올라…경유는 역대 최고가 경신

13일 서울 시내 주유소에 휘발유, 경유 가격 안내판 모습.

정부가 유가 안정을 위해 이달부터 유류세 인하율을 확대했지만, 국제유가 상승으로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다시 상승세로 돌아선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5월 둘째 주(5.8∼12)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1.9원 오른 L(리터)당 1942.6원으로 집계됐다.

 

이달 1일부로 시행된 유류세 인하율 확대(20%→30%)로 5월 첫째 주 휘발유 가격은 전주 대비 44.2원 내렸지만 한 주 만에 다시 상승세로 전환됐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국제유가 급등이 유류세 인하율 확대 효과를 상쇄하면서 결과적으로 휘발유 가격이 다시 상승세로 전환됐다"며 "다음 주까지도 오름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전날보다 3원 오른 L당 1951.7원이었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9.5원 오른 L당 1997.6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전주 대비 3.9원 오른 1916.6원을 나타냈다.

 

이번 주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32.8원 오른 1939.7원을 기록했다. 지난주 배럴당 10달러이상 급등한 국제 경유 가격이 시차를 두고 국내 경유 가격에 영향을 미치면서 가격이 크게 뛰었다.

 

일일 평균으로 보면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지난 11일부터 휘발유를 역전했고, 12일에는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경유 가격이 휘발유 가격보다 높은 것은 2008년 이후 14년만이다. 전날 오후 기준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전날보다 6원 오른 L당 1959.2원이었다. 

 

최근 국제 경유 가격은 유럽을 중심으로 한 세계적인 경유 재고 부족 상황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촉발된 석유제품 수급난 영향으로 역대 최고 수준까지 오른 상태다. 국내 경유 가격은 다음 주까지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주까지 상승세를 보이던 국제유가는 이번 주 소폭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전주보다 2.2달러 내린 배럴당 104.2달러를 기록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정부, 시멘트 이어 철강·석유화학 1만여명에 업무개시명령
  •  기사 이미지 전국렌터카공제조합 이사장 공모…16일까지 접수
  •  기사 이미지 ·국토부 자동차정책관→모빌리티자동차국 확대 개편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