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은 여전히 불가항력?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11-07 18:28:48
  • 수정 2021-11-07 18:30:27

기사수정
  • 위드코로나 수요 급증, 호출앱도 무용지물…심야할증 요금·시간 조정 필요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들.
지난 1일부터 ‘위드 코로나’ 1단계 시행으로 식당·술집의 24시간 영업과 유흥주점·노래방 영업이 자정까지 가능해지자 늦은 밤 귀가하는 시민들이 크게 늘어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이 빚어지고 있다.

 

지난 1일(월요일)부터 5일(금요일)까지 0시 전후 심야시간대 택시 잡기가 어렵다는 시민들의 불만과 하소연이 이어졌다. 택시 잡기가 ‘길거리’에서 ‘호출앱 이용’으로 빠르게 변화했지만,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는 얘기다.

 

직장인 A씨(30)는 4일 0시쯤 무교동에서 호출 앱 3개를 동원해 40분 넘게 걸려 택시를 잡았다고 말했다. 택시를 잡지 못한 일부 시민들은 차도까지 내려와 이따금 지나가는 빈 택시를 향해 손짓을 했으나 승차거부를 당하는 등 예전과 똑같은 모습의 택시잡기가 연출됐다.

 

직장인 B씨(41)는 “5일 0시 평소 사용하던 가맹택시를 수십차례 호출했지만 택시가 30분 넘게 오지 않아 결국 포기하고 동료와 인근 음식점에서 시간을 때우다 새벽 2시경에야 겨우 택시를 잡고 귀가했다”고 말했다. 수십 분이 지나도록 택시를 잡지 못해 다른 곳으로 자리를 옮기는 사람들도 있었다.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이 갑자기 심해진 이유는 코로나19 발생 2년여 만의 위드 코로나 시행으로 보복 소비와 연말연시 모임이 겹치면서 택시 수요가 폭발한 탓으로 보인다.

 

택시기사들도 “지난 1일부터 심야시간대 손님이 크게 늘어 깜짝 놀랐다”는 반응이다. 택시기사 C씨(55)는 “1일부터 5일까지 새벽 1시에도 콜이 너무 많이 터져 정신이 없었다”며 “그동안 억눌렸던 모임, 회식 등이 활발해져 당분간 손님들이 늘어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택시기사 D씨(65)는 “코로나19로 오후 11시만 되면 손님이 없어 파장이었는데, 위드 코로나 시행 이후 며칠 사이엔 아주 대단했다”며 “낮에도 손님들이 많아 수입도 10~20% 늘어난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택시호출 건수는 크게 늘었다. 타다에 따르면 위드 코로나 후 1~3일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 평균 택시호출 건수는 전주와 비교해 약 85% 늘었다. 특히 목요일인 4일 새벽 1~2시 택시 호출 건수는 지난주 같은 시간대와 비교해 790% 폭증했다. 같은 기간 타다 앱 신규 가입자도 37% 증가했다.

 

위드 코로나와 함께 연말엔 택시 이용량이 폭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택시 승차난은 매년 연말엔 고질적으로 반복되는 문제지만, 올해엔 억눌렸던 모임 수요가 폭발하며 더욱 심해질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승객 감소로 사라졌던 승차거부 관행도 다시 증가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전문가들은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 원인은 수요·공급의 밸런스가 무너지기 때문”이라며 “승차난 해결을 위해선 서울시가 어느 정도 시장경제원리를 작동시켜 심야할증 요금과 시간을 조정해 수요·공급량을 맞출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0시부터 4시까지의 심야시간 할증요금 적용시간을 밤 10시 또는 11시로 앞당겨 시간대별로 요금에 차등을 두거나, 심야 기본거리를 늘리고 기본요금을 올려 단거리 승차거부를 막는 방안을 제시했다.

 

실제로 추가 요금을 지불해서라도 택시를 잡으려는 수요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카카오 가맹택시인 ‘카카오T 블루’의 배차성공률은 78.5%다. 택시기사가 승객의 목적지를 알 수 없는 강제배차 시스템이기 때문이다. 다만, 호출이 몰릴 때는 최대 3000원까지 추가요금을 내야 한다.

 

반면, 카카오T 일반 택시의 배차성공률은 4.6%에 그친다. 결국 택시를 잡기 어려운 심야시간대엔 유료 서비스를 쓸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택시 호출앱의 유료서비스를 선택하기에 앞서 심야할증 요금과 시간 조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는 이유다.

 

서울시는 해마다 연말 택시 승차난을 대비해 한시적으로 개인택시 부제를 해제하는데 통상적으로 12월에 시작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위드 코로나 시행 기간이 아직 짧아 해당 기간 동안의 관련 통계를 확인할 수는 없지만, 개인택시 부제를 조기 해제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02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토부 “택배회사 사회적 합의 이행 중”
  •  기사 이미지 수학여행 전세버스 입찰 담합 대표에 징역 1년
  •  기사 이미지 아이엠택시, 800억원 투자 유치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