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중고차 1위 ‘K Car’ 상장 한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1-03-18 08:17:39

기사수정
  •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일정 조율…공모액 1천억 넘을 듯

K Car의 봄 맞이 고객 참여 이벤트 광고. (사진=K Car)

국내 중고차 1위 브랜드 ‘K Car(케이카)’를 운영하고 있는 HCAS가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HCAS는 올해 안에 기업공개를 위해 주관사인 NH투자증권과 세부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 Car의 전신은 SK그룹이 운영하던 중고차 브랜드 SK엔카다. 국내 토종 사모펀드인 한앤컴퍼니가 2년 전 인수한 후 사업재정비를 통해 1조원을 넘는 매출을 내는 기업으로 키워냈다. 

 

HCAS는 한앤컴퍼니가 SK엔카를 인수하기 위해 2017년 11월 설립한 운영법인으로 ‘한앤코오토서비스홀딩스 유한회사’가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한앤코오토서비스홀딩스는 2018년 초 SK㈜로부터 SK엔카 직영사업부(중고차 오프라인 사업부)를 인수했다. 브랜드명도 SK엔카에서 K Car로 바꿨다. 비슷한 시기에 CJ그룹 렌터카 자회사인 조이렌터카를 추가로 인수했다.

 

한앤코오토서비스홀딩스는 HCAS 밸류업을 위해 지난해 12월 조이렌터카를 HCAS에 흡수합병시켰다. 앞서 조이렌터카도 사업확장을 위해 중고차 사업과 시너지가 날 수 있는 종합할부금융업체인 케이카캐피탈을 설립했다. 모두 IPO를 위한 사전작업으로 추정된다.

 

HCAS는 업계 1위인만큼 외형이 상당하다. 2019년 매출 1조1853억원에 영업이익 292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7428억원)에 비해 59.6%, 영업이익은 173.8% 늘어났다. 당기순이익도 같은 기간 26억원에서 147억원으로 450.5% 증가했다.

 

흡수합병한 조이렌트카 실적까지 합하면 외형은 더 커진다. 조이렌트카는 2019년 매출 545억원에 영업손실 6억원을 냈다. 양사 모두 작년 실적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업계에선 HCAS 실적과 시장지위를 감안해 공모액이 1000억원이 넘을 것으로 보고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  기사 이미지 렌터카연합회 새 회장에 강동훈 제주조합 이사장
  •  기사 이미지 인천 영종도의 합승택시 ‘아이모아(I-MOA) 택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