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물 앱 ‘전성시대’…'운임덤핑’은 여전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2-18 12:25:15
  • 수정 2020-12-19 07:17:35

기사수정
  • 화물차주들, ‘똥 단가’ 규제 등 대책 마련 목소리 높아

최근 한 화물 앱의 오더 잔량. 미배차가 3000건이 넘는다. 덤핑운임으로 화물차주들이 외면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화물 운송 애플리케이션(앱)이 전성시대를 맞고 있지만 운임덤핑은 여전하다. 화물차주들은 “화물 앱 업체들이 책임감을 갖고 운임덤핑을 규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18일 화물운송업계에 따르면 현재 화물 앱은 수십 개가 난무하고 있으며, 화물 앱이 대세로 자리 잡으면서 선두권 앱을 제외하곤 새로운 앱이 등장했다가 흐지부지되는 모습이 반복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화물 앱을 이용할 경우 운송용 화물요금 조회가 가능하고 직접 주문을 접수할 수 있다. 도착시간 및 거리 알림, 기사위치 확인, 주문내역 조회 서비스 등도 제공돼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한층 높아졌다.

 

이에 따라 화물 앱은 화물차주에게는 필수가 됐다. 업계에서는 현재 화물차주의 60% 이상, 영업용 화물차 41만 대 중 25만 대 이상이 화물 앱을 이용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화물 앱을 이용하는 화물차주들은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힘입어 최근 1, 2년 사이에 출시된 새로운 화물 앱만 20여 개가 넘는다. 차주용·화주용을 구분하거나 화물업 관련 정보와 편의 기능을 제공하는 화물 앱까지 합치면 50개가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하지만 화물 앱 시장은 소수의 몇 군데가 주도하고 있는 형국이다. 화물업 종사자라면 익히 알 만한 ‘전국24시화물’이 부동의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원콜, 오콜, 인성 등 3~4개 업체가 그 뒤를 쫓고 있다. 대부분의 화물차주는 ‘전국24시화물’과 자신의 톤급·운행구역에 맞춰 다른 화물 앱 1~2개를 더 이용한다.

 

소수의 화물 앱에 이용자가 몰리는 원인은 단연 ‘일감’이 많기 때문이다. 일감이 많다 보니 새로운 화주나 차주도 이곳을 찾게 돼 신규 화물 앱이 주목받기 힘들고, 기존의 소수 화물 앱이 독식하는 ‘부익부’(富益富) 구조가 심화되고 있다.

 

일감이 몰리는 소수의 화물 앱에선 좋은 일감을 가져가기 위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심지어 원하는 오더를 남들보다 빨리 잡기 위해 일명 ‘지지기’를 사용하는 화물차주도 있다. 지지기는 반복 수행 프로그래밍 방식의 매크로와 대상 프로그램에 침투하는 방식인 해킹의 결합 형태인 일종의 기생 프로그램이다.

 

화물차주들 사이에선 지지기 사용에 대한 반감이 높다. 지지기를 사용하려면 다른 화물차주들의 눈치를 봐야 하며, 설치 및 사용료 등 별도의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그럼에도 좋은 일감을 빨리 잡기 위해 암암리에 지지기를 사용하는 화물차주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화물 앱 업체들은 지지기가 시장을 교란한다고 보고 이를 감지하는 시스템을 개발하거나 자동배차시스템을 도입했다. 화물차주들은 지지기에 대한 반감도 높지만 자동배차에 대한 반감도 강하다. 자동배차가 정착될수록 운임 단가가 더욱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에서다.

 

화물운송시장에는 보통 주선사나 운송사가 있다. 이들이 영업을 하고 화물차주와 나눠 갖는 구조다. 화물운송 비용이 20만원이라면 이중 차주가 가져가는 액수는 절반이 약간 넘고 나머지는 주선사 등이 챙긴다.

 

화물차주들은 “화물운송 비용이 불투명하고 비합리적이다. 일정한 기준도 없고 들쑥날쑥한데다 주선사와 운송사 마음대로 운송비가 책정된다”며 “주선사 주도의 운임 구조로 화물차주들이 불이익을 보고 있는데 화물 앱 시장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불만을 표시하고 있다.

 

대부분 화물차주들은 운임이 원가에 미치지 못하는 이른바 ‘똥 단가’는 외면하고 있다. 일감이 없음에도 불구, 화물 앱에 미배차 건수가 상당한 이유도 미배차 건수 대개가 똥 단가이기 때문이다.

 

최근 한 화물 앱을 보면 미배차 건수가 통상 3000건을 넘고 있다. 터무니없는 운임이기 때문에 화물차주들이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똥 단가가 올려짐으로써 운송 단가가 더욱 하락추세를 띠게 된다고 화물차주들은 하소연하고 있다.

 

일부 화물차주들은 ‘똥 단가’를 제시하는 곳을 화물 앱 운영팀에 신고하기도 하지만 별다른 효과는 보지 못하고 있다. 

 

한 화물차주는 “화물 앱이 화물운송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만큼 앱 업체들도 시장 질서확립 등 사회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나친 덤핑운임을 규제하고 적정한 기본요금 책정 및 운임구조 배분 등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증대체부품 사용 저조한 이유는?
  •  기사 이미지 택배 요금 인상될까? 공감대 형성됐지만…
  •  기사 이미지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에 권용복 전 국토부 실장 유력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