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플랫폼사업 제도화 ‘여객자동차법’ 하위법령 입법예고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1-20 08:33:37

기사수정
  • 국토부, 모빌리티 혁신위 권고 수렴…기여금·허가기준 등 규정

국토교통부는 지난 3일 발표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권고안을 수용해 여객자동차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마련했다.

국토교통부는 플랫폼사업 제도화를 골자로 하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을 20일부터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들 개정안은 지난 4월7일에 공포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에서 위임한 사항을 규정했으며, 지난 3일 발표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 권고안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한 후속조치다. 

 

신·구 모빌리티가 상생하면서 다양하고 편리한 모빌리티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시장환경 조성을 위해 모빌리티 혁신위원회에서 권고한 여객자동차운송시장기여금, 플랫폼 운송사업 허가기준 등의 세부내용이 반영됐다.

 

개정안에 따르면 플랫폼 운송사업(Type1)의 ‘여객자동차운송시장안정기여금’은 매출액의 5%를 기본으로 하되 운행횟수 당 800원, 허가대수 당 40만 원(월) 중 사업자가 선택 가능하도록 정했다. 또 허가 차량이 총 300대 미만인 사업자(중소기업법 상 중소기업이면서 7년 이내 창업기업인 경우 적용)에 대한 납부비율을 차등화하도록 했다.

 

허가기준으로는 플랫폼(호출·예약, 차량 관제, 요금 선결제 등 가능), 차량(13인승 이하 차량 30대 이상), 차고지, 보험 등을 규정하고 구체적인 허가심의 기준(새로운 운송수요 창출,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소비자·종사자 보호, 수송력 공급 현황 고려 등)은 별도 규정을 마련해 구체화하도록 했다. 

 

플랫폼 운송사업 허가심의를 위한 플랫폼 운송사업 심의위원회는 교통 등 관련분야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사람 중 위원장(국토부장관)이 위촉하는 사람으로 구성하도록 했다. 

 

이 외에도 플랫폼 가맹사업(Type2) 면허, 플랫폼 중개사업(Type3)등록 등과 관련한 세부절차와 기준 등을 구체적으로 정했다. 

 

개정안은 관보 및 국토교통부 누리집(http://www.molit.go.kr) ‘정책자료-법령정보-입법예고’에서 볼 수 있다. 

 

어명소 국토부 종합교통정책관은 “관련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모빌리티 혁신위원회가 13차례 회의와 업계 의견수렴을 거쳐 심도 깊은 논의 끝에 마련한 상생방안인 만큼 정부는 위원회 권고안을 수용해 하위법령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 기사에 1개의 댓글이 달려 있습니다.

  • 프로필이미지
    kwlee2020-11-21 03:46:28

    드리어 플랫폼이 택시를 잡아먹는구나~

전국택시공제조합_최신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물차 3대 나란히 자율주행…실제 도로서 첫 시연
  •  기사 이미지 제주 ‘렌터카 총량제’ 무산 위기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