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드론 택시’ 대중화될 수 있을까?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1-17 09:21:21

기사수정
  • 2025년 상용화 목표…각종 규제와 국방 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 많아

16일 오후 대구 수성못 상공을 비행하는 드론 택시 [사진=대구시] 

2인승 드론 택시의 도심 시험비행이 화제를 모으면서 드론 택시가 앞으로 대중화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지난 11일 여의도 한강 위에서 드론 택시를 띄운 데 이어 16일 대구시 수성구에 있는 수성못에서 시험비행을 가졌다.

 

이날 대구의 시험비행에서는 고도 30m로 이륙해 수성못 수상 2㎞를 초속 10m 속도로 7분 비행한 뒤 성공적으로 착륙했다. 서울에서와 달리 직선으로 가다가 방향을 180도 돌리면서 헬기와 비행기로는 불가능한 드론 택시만의 특징을 보여줬다.

 

서울에서는 해발 50m 상공에서 여의도 한강공원, 서강대교, 밤섬, 마포대교 일대 1.8㎞를 두 바퀴 돌아 7분가량 비행했다. 

 

드론 택시는 사람이 탈 수 있는 유인용이지만 시험비행에서는 안전 검증 때문에 사람이 탑승하지 않았다. 서울에서는 사람의 무게를 감안한 80㎏ 쌀을, 대구에서는 119소방 응급키트, 심장 제세동기 등 80㎏의 구조장비를 싣고 비행했다. 

 

드론 택시는 지상의 교통 혼잡을 해결하기 위해 하늘 위로 비행하는 3차원 이동수단으로 개발된 미래형 이동수단이다. 영화 속에서 보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눈앞에 현실로 실현된 것이다.

 

하지만 드론 택시가 대중화되기에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이번 시험비행에는 중국 이항사의 2인승급 기체(EH216) 한 대가 투입됐다. 이 기체는 220kg까지 나를 수 있으나 뜨는 힘이 많이 필요해 너무 무거운 사람은 아직 타기 어렵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정부는 지난 6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K-Urban Air Mobility) 로드맵을 발표했으며 오는 2025년 드론 택시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우선 인천공항과 도심지역을 연결하는 공항 셔틀 개념의 실증 노선을 구축하고, 오는 2035년까지 단계적으로 드론 택시 운영을 확대 추진할 예정이다. 

 

대중교통의 핵심은 언제 어디서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접근성’이다. 접근성을 살리지 못한다면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 2007년 도입됐다가 지금은 사라진 한강 수상택시가 대표적인 실패사례다. 

 

하지만 드론 택시는 승강장 문제에 더해 우리나라에서는 비행금지구역이 많아 대중교통수단으로 자리 잡기엔 한계가 있다는 지적도 있다. 

 

드론 선진국인 미국의 일부 지역에서는 이미 일정 조건만 충족하면 승인 없이도 운행이 가능하다. 미국과 중국에선 드론을 운송수단으로 활용하는 기업들이 부쩍 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각종 규제에 막혀 드론을 함부로 띄우지 못한다.

 

드론 택시는 드론이라기보다는 항공기에 가깝다. 항공기 제작 같은 경우 우리나라 수준이 떨어지는 것도 사실이다. 이번 시험비행에 중국산 제품이 투입된 것도 우리나라의 경우 아직 초기 개발 단계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대자동차와 한화시스템 등은 이번 실증행사에서 개발기체 모형만 전시했다. 

 

드론 택시의 이번 시범비행은 지속가능한 미래교통수단인 드론 택시의 실현 가능성을 확인하는 자리였지만 각종 규제와 국방 문제, 경제성과 안전성 측면에서 풀어야 할 숙제가 여전히 많은 것으로 지적된다. 

 

드론 후발주자인 우리나라에서 앞으로 도심항공교통산업의 성장에 발맞추고 대중교통으로 자리 잡기 위해선 정부의 전략적인 정책 수립과 체계적인 지원, 관련산업 육성을 위한 투자가 필요하다.


이병문 기자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 기사에 1개의 댓글이 달려 있습니다.

  • 프로필이미지
    kwlee2020-11-21 03:54:12

    꿈 깨셔~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물차 3대 나란히 자율주행…실제 도로서 첫 시연
  •  기사 이미지 제주 ‘렌터카 총량제’ 무산 위기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