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카니발 렌터카→택시 차량으로 ‘타다’의 부활?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10-29 15:03:42
  • 수정 2020-10-29 15:06:27

기사수정
  • ‘타다 라이트’ 가맹택시 시범 서비스…승차거부 없는 바로배차 도입

‘타다 라이트’ 가맹택시가 28일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쏘카의 자회사 VCNC가 가맹택시 ‘타다 라이트’의 시범 서비스를 28일부터 시작했다. 과거 렌터카 호출 앱을 이용한 카니발 차량이 택시 차량으로 바뀌어 사실상 타다 서비스가 부활한 셈이 돼 관심을 끌고 있다.

 

‘타다 라이트’는 타다의 상징적인 서비스였던 승차 거부 없는 바로배차 서비스를 도입했다. 이용자가 차량을 호출하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가장 빠르게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배차하는 서비스다. 드라이버가 차량 호출을 받을 때 목적지가 표시되지 않기 때문에 사실상 승차거부가 불가능하다. 목적지는 이용자가 탑승하고 나서 표시된다.

 

‘타다 라이트’는 타다 이외에 카카오T 같은 다른 호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오직 ‘타다 라이트만을 위해 운행된다는 의미다. 드라이버가 마음대로 타다 앱을 끄고 운행할 수도 없다. 앱을 킨 시간 동안만 근무한 것으로 적용돼 근무시간 산정에 불이익을 받기 때문이다. 사실상 승차거부를 원천 차단한 ‘타다’ 서비스나 마찬가지다. 타다는 안전과 위생을 강화한 투명 칸막이, 안전 운전, 정숙한 실내 등을 기존 택시 서비스와 차별화되는 강점으로 내세웠다.

 

‘타다 라이트’는 타다의 기존 가입자(172만명)를 확보한 상태에서 재출발하는 것이라 ‘태풍의 눈’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타다 라이트’에서도 ‘타다 베이직급’ 서비스를 기대하는 기존 타다 사용자들과, 타다 드라이버처럼 교육하기 쉽지 않은 가맹택시 기사들 사이의 간극을 어떻게 줄이느냐가 관건이다.

 

타다 측은 “시범 서비스 중이라 택시회사가 몇 곳이고, 운영하는 택시 대수가 몇 대인지는 아직 비공개 방침”이라며 “이르면 연내 정식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타다는 같은 날 대리운전 중개 서비스 ‘타다 대리’도 출시하고, 기존에 배기량 2800cc 이상 고급택시 호출 서비스인 타다 프리미엄은 서비스명을 ‘타다 플러스’로 변경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택시공제조합_최신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물차 3대 나란히 자율주행…실제 도로서 첫 시연
  •  기사 이미지 제주 ‘렌터카 총량제’ 무산 위기
  •  기사 이미지 한국자동차전문정비연합회 회장 선거 또 ‘꽝’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