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車리스 지원업체 ‘자동차서점’ ‘카메오’ 먹튀?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8-26 18:12:01

기사수정
  • 연락 두절로 피해 급증…지원금 끊어지고 보증금 돌려받지 못해

㈜자동차서점의 페이스북, 카카오톡 채널 등 SNS 광고.

자동차리스 지원업체인 ㈜‘자동차서점’과 ‘카메오’가 연락두절이다. 이들 업체로부터 자동차리스 지원 계약에 따른 지원금을 받지 못하거나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1372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자동차리스 지원 계약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86건으로 전년 동기 26건 대비 3.3배 급증했다고 26일 밝혔다.

 

이중 ‘자동차서점’과 ‘카메오’ 2개사와 관련된 소비자상담이 69건(80.2%)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리스 지원금과 보증금이 지급되지 않은 채 연락이 끊긴 상황에서 대응방법을 문의하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이들 2개사에 대한 소비자 상담은 지난 6월부터 크게 늘기 시작했다. 자동차 리스 지원 계약 만료에 따라 보증금을 돌려줘야 하는 시기가 다가오면서 회사 자금 사정이 악화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추정된다.

 

자동차리스 지원 계약이란 업체가 소비자에게 자동차리스사를 중개·알선한 뒤 나중에 돌려줄 것을 전제로 보증금을 받고, 일정 기간 소비자에게 월 리스료의 약 50%를 지원하는 계약이다.

 

소비자들은 월 리스료도 지원받고 보증금도 돌려받을 수 있다는 점에 현혹돼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계약서에 리스 지원사가 리스사를 중개·알선했다는 내용이 드러나지 않아 리스 지원사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으면 소비자는 지원받기로 한 리스료를 추가 납부해야 하고, 계약이 중도 해지되거나 만기됐을 때는 수천만원에 이르는 보증금도 돌려받지 못한 채 이용하던 차량을 리스사에 돌려줘야 한다.

 

소비자원은 피해 예방을 위해 ▲기존 리스 차량 대비 저렴한 월 리스료 등의 광고에 현혹되지 말 것 ▲계약 전 업체가 믿을 만한 회사인지 꼭 확인할 것 ▲계약서상 위약금 등 중요 내용을 반드시 확인할 것 ▲리스 계약이 만료될 때까지 계약서·입금증 등 증빙자료를 보관해 분쟁이 일어날 때에 대비할 것 등을 당부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음주운전 차량 동승자 어디까지 처벌받나
  •  기사 이미지 “노는 법인택시, 개인택시로 전환해야”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기사도 재난지원금 100만원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