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속도로 유휴부지에 물류시설 건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30 09:46:38

기사수정
  • 국토부, 후보지 34곳 선정…기흥 IC 인근 폐도 시범사업 선정


▲ 시범사업 대상지(기흥IC 인근 유휴부지) 물류시설 조감도.


앞으로 나들목(IC)·분기점(JCT) 녹지대와 폐도 등 고속도로 내 유휴부지에 물류시설이 대거 들어설 전망이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문화 확산 등으로 급증하는 물류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유휴부지를 활용해 물류 인프라를 추가로 공급한다고 29일 밝혔다.

 

국토부와 한국도로공사는 IC·JCT, 폐도, 잔여지 및 영업소 이전으로 발생한 유휴부지 또는 계약만료 휴게소 등 총 51곳의 유휴부지를 발굴, 현장조사를 거쳐 후보지 34(104)을 선정했다. 후보지는 중·소형(3미만) 18, 대형(3이상) 16곳으로 권역별로는 수도권 15, 비수도권 19곳이다.

 

국토부와 도로공사는 지난 10일부터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사업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입찰공고를 진행 중이며 용역 성과물을 토대로 사업 종합계획을 내년 상반기에 수립할 예정이다.

 

후보지 중 수도권 인근에 위치해 물류업계 수요가 많은 기흥IC 인근의 유휴부지(폐도, 1)는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해 추진계획을 조기에 수립하고 연내에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높은 지가, 주민 반대 등으로 도심 내 물류시설 확충이 어려운 상황에서 고속도로 유휴부지 활용시 물류업계 경쟁력 제고, 대국민 물류서비스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대형트럭의 도심 내 진입 억제를 통해 교통안전 및 환경피해 예방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 신속·투명해진다
  •  기사 이미지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착수
  •  기사 이미지 택시 부가세 경감세액, 운전자 실적 따라 지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