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서울 지하철·버스 요금 오른다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30 09:34:29
  • 수정 2020-07-30 09:38:06

기사수정
  • 교통공사 적자 누적, 버스 준공영제 지원도 눈덩이…연내 인상 유력


▲ 서울 지하철2호선 모습.


서울시 지하철과 버스 기본요금이 올해 안에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수도권 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는 서울교통공사는 최근 기본요금 인상안을 시에 건의했으며, 시도 올해 안에 요금 인상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해 이를 추진하고 있다.


서울교통공사는 만성 적자로 인해 부채비율이 높아지고 있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승객이 크게 줄어들면서 수입도 대폭 감소하고, 이에 따라 큰 폭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서울교통공사의 올 상반기(1~6) 운수수입은 6275억원으로 작년 상반기 운수수입인 8299억원보다 24.4% 감소했다. 올 상반기 적자는 4817억 원으로, 전년도 상반기 적자 2836억원보다 70% 가까이 늘어났다.


공사는 올해 적자가 97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요금 인상이란 돌파구가 없으면 지속적인 운영이 힘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공사의 적자는 지난 20163580억원, 20175254억원, 20185389억원, 20195865억원, 올 상반기 4817억원으로 총 24905억원에 달한다. 공사의 이 같은 적자 누적은 요금 책정에 수송원가가 제대로 반영되지 않아서다

 

공사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승객 1인 당 수송원가는 1440원인 반면 기본운임은 1250원이다. 노인 무임수송 등 공익 서비스를 감안한 실제 1인당 평균운임은 946원에 불과하다. 공사는 승객 한 명을 태우면 500원 가량 적자를 보게 된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수도권 지하철 운임은 현재 기본 10km1250(이하 교통카드 기준)이고, 이동 거리가 5km 늘어날 때마다 100원씩 가산된다. 서울시청에서 경기도 일산으로 이동한다고 가정했을 때, 지하철을 이용한다면 1650원만 내면 되나 광역버스는 2800원이다.


서울교통공사는 현행 1250원인 기본요금을 1450원으로 올리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도 연내에 요금인상이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하고 우선 8월 중 공청회를 열어 의견 수렴에 나설 예정이다.


지하철 요금이 오르면 이와 연동해 버스요금도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올해 준공영제 버스회사에 지원해야 하는 보조금은 7000억원에 달해 예산만으로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울 지하철과 버스요금이 오른 건 지난 2015627일로 각각 200, 150원이 올랐다. 성인 기준 지하철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사용 기준 1050원에서 1250원으로, ·지선버스 요금은 1050원에서 1200원으로 인상됐다.


지하철·버스요금이 보통 3년에 한 번 요금이 올랐다는 점을 고려하면 인상 시기가 지난 셈이다. 지하철 등 대중교통요금 인상은 선출직 시장에 부담을 주게 돼 인상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서울시는 선출직 시장의 유고에 따라 부시장이 권한을 대행하고 있는 이때가 요금 인상을 할 적기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 지하철·버스요금은 올해 안에 인상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보인다. 수도권 대중교통요금은 보통 서울, 인천, 경기도 3개 시·도가 협의를 통해 요금 인상 폭과 인상 시기를 맞추는데 최근 이 같은 공감대가 깨져 경기도 버스요금은 지난해 928일 올랐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음주운전 차량 동승자 어디까지 처벌받나
  •  기사 이미지 “노는 법인택시, 개인택시로 전환해야”
  •  기사 이미지 법인택시 기사도 재난지원금 100만원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