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카카오T 블루, 중형택시 최초 앱미터기 도입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25 13:12:36

기사수정
  • ICT 규제 샌드박스 통해 임시허가 취득…24일부터 서비스 시작



카카오모빌리티의 가맹택시인 카카오T 블루24일부터 중형택시 최초로 앱미터기를 도입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규제 샌드박스 심의를 통해 ‘GPS 기반 앱미터기사업에 대한 임시허가를 받은 데 이어, 올해 6월 마련된 국토교통부의 앱미터기 임시검정 기준안'1호로 통과해 앱미터기 사업 개시를 위한 자격을 갖췄다.

 

앱미터기는 GPS를 기반으로 시간, 거리, 속도를 계산해 택시 요금을 산정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기계식 미터기는 요금제 변경 시 수동으로 기기를 조정해야 했다. 그러나 앱미터기를 장착한 택시는 소프트웨어를 통해 요금제가 제어되므로 물리적인 기기 조정 과정 없이 요금제 변경이 가능하다.

 

심야 할증요금이나 시계 외 할증요금, 유료 도로비 등이 앱에서 자동으로 계산되고, 이용자가 앱을 통해 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요금 오입력에 따른 요금 분쟁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특히 기존 기계식 미터기로 불가능한 탄력요금제, 사전확정요금제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로 확장이 가능해 이용자의 선택권을 확대하고 편익증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앱미터기는 주요 글로벌 차량 호출 서비스에 활발하게 적용되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됐으나 국내는 현행 자동차관리법령상 바퀴 회전수에 따라 거리, 속도를 측정해 요금을 산정하는 기계식 택시 미터기만을 규정하고 있어, 카카오T 블랙 등 일부 특화된 택시서비스에만 제한적으로 적용돼 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 가맹형 브랜드 택시인 카카오T 블루' 차량에 앱미터기를 적용해 10대 규모로 운영을 시작한다. 지속적으로 적용 차량을 확대해 추후 가맹형 브랜드 택시 외 일반 택시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배너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 신속·투명해진다
  •  기사 이미지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착수
  •  기사 이미지 택시 부가세 경감세액, 운전자 실적 따라 지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