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맹택시 갑자기 급증한 이유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7-13 13:11:39

기사수정
  • 코로나19로 영업 위축되자 돌파구 필요…카카오T 블루, 두달새 2배 증가


▲ 카카오T 블루 가맹택시


카카오T 블루로 대표되는 플랫폼 가맹(프랜차이즈) 택시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13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카카오T 블루에 가입한 택시는 지난 4월 전국 10개 권역 5200대에서 6월말 기준 21개 권역 9800대로 증가했다. 두 달여만에 2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올해 목표인 ‘1만대 가입도 곧 달성할 전망이다.

 

KST모빌리티의 마카롱택시도 같은 기간 7600대에서 9000대로 늘었다. 마카롱택시는 올해 2만대까지 규모를 키운다는 계획이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택시업계는 플랫폼 가맹택시에 가입할까, 말까득실을 저울질하는 분위기가 높았다. 가맹택시에 가입하면 운송수입금은 늘어나겠지만 수수료 등이 만만치 않아 실질 수익에 큰 도움이 되지 못하는데다가 결국 플랫폼 업체에 종속될 소지가 크다며 가입 여부를 고심하는 택시회사나 기사들이 많았다.

 

하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택시영업이 크게 위축되자 더 이상 수입감소를 견딜 수 없는 일반택시들이 수입을 올리기 위한 돌파구로 적극적으로 가맹택시에 가입하기 시작했다.

 

서울 S택시 사장 K(66)수입감소로 어려움을 겪은 기사들이 가맹택시 가입을 적극 건의해 일부 대수를 가입했다종전에 비해 운송수입금이 오른 것은 사실이지만 수수료 등 새로운 지출이 생겼기 때문에 회사로서는 별 이익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그나마 기사들 입장에서는 수입이 늘어났기 때문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가맹택시는 자동배차, 목적지 미표시 등 일반택시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호출료를 별도로 받고, 콜도 집중적으로 받을 수 있어 수입이 기존 일반택시에 비해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가맹택시는 빅데이터를 이용해 기존 택시의 운행 방식인 배회영업을 바꾸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앱에서 택시기사들에게 승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까지 제공한다. 카카오T 블루 기사 A(61)앱을 통해 영업하면서 배회영업을 할 때보다 손님이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가맹택시는 앞으로 부가서비스를 통한 추가 수입도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마카롱택시는 탄력요금제와 선불, 동승 등 다양한 요금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탄력요금제는 수요가 많은 시간에는 기본요금보다 비싸게 받고 수요가 적은 시간에는 요금을 할인해주는 방식이다. 동승요금제의 경우 합승 손님을 태운 뒤 손님에게 요금의 70% 정도를 받는 식이다.

 

플랫폼 업체는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가맹 택시회사에 효율적인 택시 운행 자문도 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회사의 월간 운행 내역을 분석해 차고지 지역을 기준으로 어느 곳에서 영업을 더 많이 하는 편이 유리한지를 알려준다.

 

가맹 택시기사들은 앞으로 차고지 밖 근무교대도 가능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플랫폼 택시의 경우 차고지 밖에서 원격으로 운송기록이나 교대자 관리, 배차관리가 가능하도록 허용했다. 이에 따라 원활한 기사채용 및 차고지까지 운행에 따른 비용절감 등 택시 운영의 효율을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가맹택시의 이점이 부각되고 있지만 가맹택시에 반대하는 택시사업자들은 여전히 많다. 이들은 카카오 같은 대기업의 데이터와 자금력이 통제 없이 들어온다면 결국 택시는 대기업에 종속된 체인점이나 전속 계약직원으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현재 총 매출에서 수수료를 떼가는 플랫폼 업체의 사업방식은 택시 산업의 파이를 키우는 방식이라고 보기 어렵다“1~2년이 지나 플랫폼 업체가 시장에서 자리를 잡게 되면 수익 증대를 위해 가입택시들의 부담을 늘리고, 결국 시장을 교란시켜 택시업계 공멸을 불러올 것이라고 우려한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상황에서 수입 증대와 서비스 향상을 기대할 수 있어 가맹택시에 가입하려는 일반택시들은 점차 확산되는 분위기다. 플랫폼 업계에서는 현재 8조원인 택시시장이 가맹택시 형태로 재편될 경우 12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가맹택시가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 식당이나 제과점, 햄버거를 선택하는 것처럼 택시도 가맹택시 브랜드가 선택에 중요한 기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빠르면 앞으로 3~4년 내에 택시업계도 프랜차이즈로 재편될 것이라고 예측한다.


이병문 기자


1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이 기사에 1개의 댓글이 달려 있습니다.

  • 프로필이미지
    kwlee2020-07-20 06:49:43

    돈벌어야지!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배너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 신속·투명해진다
  •  기사 이미지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착수
  •  기사 이미지 택시 부가세 경감세액, 운전자 실적 따라 지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