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세버스 90%가 스톱…제발 살려주세요!”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6-26 08:34:16

기사수정
  • ‘전세버스 생존방안 마련 촉구 결의대회’ 26·30일 개최


▲ 한 전세버스 회사 차고지에 번호판을 반납한 버스들이 줄지어 서 있다. 전국전세버스연합회 제공.



코로나19로 존폐 위기에 놓인 전세버스업계가 정부에 생존 대책을 마련해달라는 항의 집회를 벌인다.

 

전국전세버스연합회는 26일과 30일 오전 830분 이틀간 세종시에 있는 국토교통부 청사 앞에서 전세버스 생존 방안 마련 촉구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집회엔 각각 전국서 3000여명의 전세버스 사업자가 참가할 예정이다. 이들은 정부에 전세버스업계에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 방안 마련 등을 촉구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현재 전국의 전세버스 10대중 9대가 차고지에 멈춰 서 있는 실정이다. 재택근무와 개학 연기로 통근·통학 버스 운행은 끊기고 현장학습과 계절 나들이, 워크숍 등이 줄면서 전국 전세버스 41000여대 가운데 90%가 몇달째 쉬고 있다.

 

12000대 가량은 아예 번호판을 지자체에 반납한 상태다. 매달 내야 하는 차량 보험료라도 아끼려고 휴차 신청을 하고 번호판을 떼어 놓은 것이다. 직원들은 사무실 운영비 등의 절약을 위해 권고사직을 통한 실업수당으로 하루하루 견디고 있는 실정이다.

 

전세버스업계는 정부가 버스업계 지원책을 내놨지만, ‘전세버스에 해당하는 내용은 거의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 정부가 관광운송업을 특별고용업종으로 지정,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으나 실제 업체에는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한다.

 

전세버스는 대당 2억 원대의 대형버스를 할부로 구매해 사용해야 하기에 업체 대부분이 이 비용을 감당하지 못해 자본이 잠식돼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업체가 정부에서 지원하는 코로나19 대응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대출 및 할부금 상환 유예를 받지 못해 유동성 자금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전세버스업계는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대출 및 할부금 대출 유예 조건을 완화해 전체 버스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신속하고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또 전세버스 차령(車齡) 제도 개정, 유가보조금 지원에 전세버스 포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배너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부고속도로 개통 50주년 ‘도로의 날’ 기념식
  •  기사 이미지 렌터카 리콜 통지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  기사 이미지 현대차, 수소트럭 스위스로 수출 개시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