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서 현직경찰이 커닝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5-31 11:18:55
  • 수정 2020-05-31 11:19:56

기사수정
  • 기출문제 적힌 종이 다리 위에 놓고 보다가 적발돼


▲ 운전면허시험장


현직 경찰관이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에서 커닝을 한 혐의로 적발됐다.


30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에서 커닝을 하다 들킨 경찰관 A씨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경찰서 소속 A씨는 지난 23일 운전면허 기능검정원 필기시험 중 몰래 쪽지를 본 혐의를 받고 있다. 감독관이 이를 인지한 후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2교시 시험이 진행되던 1050분께 기출 문제가 적힌 종이를 다리 위에 놓고 시험을 치르다가 적발됐다.


운전면허 기능검정원에 합격하면 운전면허 도로주행 등 시험의 감독관을 할 수 있다.


A씨는 현재 대기발령 상태이며 조만간 경찰에 출석해 소환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자동차 제작결함 조사, 신속·투명해진다
  •  기사 이미지 환경부, 전기차 보조금 지급체계 개편 착수
  •  기사 이미지 택시 부가세 경감세액, 운전자 실적 따라 지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