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만취 40대 여성승객, 기사가 잠시 내린 사이에…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4-26 20:16:20

기사수정
  • 택시 훔쳐 고속도로 달리다 사고…“집에 빨리 가려고 했다” 진술


▲ 사고 택시


술을 마시고 택시를 훔친 뒤 고속도로를 질주하다 사고를 낸 4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의 혐의로 A(48·)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이날 밤 020분께 전주시 덕진구 팔복동 한 도로에서 택시를 타고 가다 기사가 잠시 내린 사이 택시를 충남 논산까지 50넘게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오전 1시쯤 고속도로 휴게소 인근에서 3.5t 화물차량을 들이받고서야 차를 세웠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화물차가 넘어지면서 짐칸에 실려있던 냉장 닭이 도로 위에 쏟아졌다. 차량 통행이 뜸한 시간대라 큰 혼잡은 없었다.

 

경찰에 붙잡힌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0.15%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 안에서 이 여성이 소란을 피우니까 기사가 신고하려고 차에서 내린 것 같다피의자는 전주에 사는데 취중에 고속도로에 올라타 논산까지 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A씨는 빨리 집에 가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배너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도대체 왜?
  •  기사 이미지 “마스크 쓰기 싫다” 폭행·욕설…택시·버스기사 수난
  •  기사 이미지 카카오모빌리티, 언제 적자 면하려나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