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3349명…전년보다 11.4%↓
  • 이병문 기자
  • 등록 2020-03-08 11:57:44

기사수정
  • 17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발생건수·부상자수는 오히려 증가


▲ 2019년과 2018년 교통사고 현황


▲ 항목별 교통사고 사망자


작년 우리나라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3349명으로 2018년보다 11.4% 감소했다.

 

8일 국토교통부와 경찰청에 따르면 국내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54621명에서 20164292, 20174185, 20183781, 작년 3349명으로 매년 줄었다. 특히 작년에는 2002(10.8%)에 이어 17년 만에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작년 만 13세 미만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는 26명으로 전년(34)보다 23.5%, 65세 이상 노인 교통사고 사망자는 1550명으로 전년(1682)보다 7.8% 감소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사고가 발생했을 때 상태별로 살펴보면 보행 중일 때가 38.9%(1302)로 가장 많고 자동차 승차 34.4%(1150), 이륜차 승차 20.9%(699), 자전거 승차 5.3%(179) 등이 뒤를 이었다.

 

작년 보행 중 사망자 1302명은 전년(1487)보다 12.4% 적다. 지난해 무단횡단을 하다가 숨진 사람은 456명으로 전체 보행 중 사망자의 35.0%에 달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 사망자는 작년에 295명으로 전년(346)보다 14.7% 줄었다. 버스,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으로 인한 사망자는 633명으로 전년(748)보다 15.4% 감소했다.

 

작년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는 도심 제한속도 하향, 음주운전 단속·처벌기준 강화, 각종 홍보·캠페인, 사업용 차량 합동 점검·단속 등의 결과로 보인다.

 

사망자와 달리 작년 교통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는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229600건으로 전년(217148)보다 5.7%, 부상자 수는 341712명으로 전년(323037)보다 5.8% 늘었다.

 

한편, 우리나라 인구 10만명당 보행 사망자는 2017년 기준 3.3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 1.0명의 3.3배에 이른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7년 기준 8.1명으로 OECD 평균 5.2명보다 훨씬 많다.

 

이병문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고속도로서 적재함 올리고 달린 화물차, 도로 위 표지판과 ‘쾅’
  •  기사 이미지 가맹택시 갑자기 급증한 이유는?
  •  기사 이미지 이달부터 반사필름식 자동차 번호판 시행
오늘의 주요뉴스더보기
사이드배너_06 microsoft
사이드배너_정책공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