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혜숙 "코로나 속 경선 시기 조정해야…2만명 동의" - 코로나 국가재난 상황 고려 및 언론의 형평성 등 고려 - "집단면역 형성 후 당원과 국민 속 대선 경선 치뤄야"
  • 기사등록 2021-06-21 16:42:51
기사수정

전혜숙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경선 시기 조율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22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를 앞두고 당내 경선 시점을 둘러싼 대권주자 간 신경전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전혜숙 최고위원은 21일 대통령 경선 시기를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경선 시기 조율이 필요하다는 권리당원 서명자 수가 이틀 만에 2만명을 넘었다. 이렇게 당원들의 요구가 절박하다"고 말했다.


전 최고위원은 "제20대 대통령 선거가 261일 남았다"면서 "우리의 최종 목표는 우리 중 누군가의 경선 승리가 아닌 민주당 모두의 대선 승리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당규는 대선 180일 전 후보 선출을 규정하고 있고 또 `상당한 사유`로 시기를 달리 정할 수 있다는 규정도 있다"며 "경선 시기 조정 역시 원칙 위반이 아닌 당규 규정"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경선 시기를 조정해야 할 이유, 첫째는 우리는 코로나라는 국가재난 상황을 맞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의 우리 당 대선후보 선출 당규는 코로나 같은 국난을 전혀 고려하지 않았을 때 정해졌다"며 "저는 지난 당대표, 최고위원 선거의 현장에 있었는데 4~5명 남짓 앉혀 놓고 유세했다. 당원과 국민 속에 있지 못했다. 대선경선 마저 이렇게 치를 수 없다. 특정 후보의 유불리를 따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전 최고의원은 코로나라는 국가재난 상황을 고려해 경선 시기를 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전 최고위원은 "대선 경선은 민주당 후보들의 정견을 겨루고 국민과 함께 소통하는 축제의 장이어야 한다"며 "집단면역이 형성된 가운데 많은 당원과 국민 속에서 대선 경선을 치르고 대선 승리를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둘째는 언론이 양당에 균형 있게 지면을 배정하고 조명을 받으려면 여야의 경선 시기가 비슷해야 한다"며 "너무 빨리 우리 후보를 확정하면 상대는 우리 후보에 대응할 시간이 충분하고 우리는 그렇지 못하다. 그 차이가 며칠이면 몰라도 3개월 정도가 돼서는 곤란하다"고 피력했다.

전 최고위원은 "셋째, 오는 9월 정기국회나 국정감사에서 민생은 뒷전이 되고 먼저 선출된 우리 후보는 정쟁의 대상이 된다"며 "지려고 하면 상황이 어떻게 변했든 하던 대로 하면 되지만 이기려면 상황 변화에 따라 전략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21 16:42:5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