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백혜련 등 의원 132명, 日 도쿄올림픽 독도 표기 규탄 - 대한민국 독도 영유권 침해…국제법 위반 및 역사퇴행적 행위 -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독도 표기 금지, IOC 공정성 지킬까
  • 기사등록 2021-06-03 14:28:21
기사수정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민주당과 정의당 소속 국회의원 132명은 3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한 규탄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공식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일본 영토로 표시한 것에 대해 규탄했다.백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독도 영유권을 명백히 침해한 것으로 이는 국제법 위반이며 역사퇴행적 행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일본 측의 독도 표기는 대한민국의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행위로서 한·일 양국 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나아가 올림픽이 추구하는 평화로운 사회 건설과 인류 발전에 역행하는 것이라는 점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라는 글로벌 위기 상황에서 이번 올림픽은 그 의미가 남다르다"며 "그러나 일본의 만행으로 이런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 되고 국제적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일본 정부는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규탄 결의안에는 백 의원을 포함한 국회의원 132명이 동참했다.또한, 백 의원은 "국제올림픽위원회(이하 IOC)가 제 역할을 하길 강력히 촉구한다"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독도가 표기된 한반도기 사용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항의했고, IOC는 `정치적 사안을 스포츠와 연결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원칙에 따라 남북 단일팀이 사용하는 한반도기 내에 독도 표기를 삭제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IOC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의 조치를 이번 문제에도 동일하게 적용해야 하며 이를 일본 도쿄올림픽위원회에 강력 권고해 일본 지도에서 독도 표기를 삭제하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혜련 의원은 마지막으로 "우리 정부도 일본 측의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 단호하고 지속적으로 대처해야 한다"며 "또 다른 나라들에 일본 측의 세계평화 저해 행위와 대한민국의 확고한 독도 영유권에 대해 다각적으로 알리는 등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6-03 14:28:21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